보도자료

알림 보도자료

프린트

[장애인의 15.7% 지속적 우울감 경험, 8.7%는 불안감으로 일상생활 지장]

등록일 : 2024-04-17 l 조회수 : 185

장애인의 15.7% 지속적 우울감 경험, 8.7%는 불안감으로 일상생활 지장

- 한국장애인개발원 통계 e뉴스레터 “통계로 보는 장애인의 정신건강”발간


정신건강 관련 장애인이 비장애인보다장애인 중에서는 여성장애인이 남성장애인보다 더 어려움을 겪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.

 

한국장애인개발원(원장 이경혜이하 개발원)이 최근 발간한 뉴스레터 통계로 보는 장애인의 정신건강에 따르면장애인의 15.7%는 지속적인 우울감을 경험하고 있고, 8.7%는 일상생활에 지장을 주는 불안감을 경험하는 것으로 나타났다.

 

이번 통계는 한국보건사회연구원과 국민건강보험공단의 2019~2020년까지의 한국의료패널과 통계청의 2018년과 2020~2022년까지의 사회조사데이터를 활용하여 재분석한 것이다.

 

통계는 장애인의 정신건강을 우울과 불안자살충동스트레스정신건강 상담·처방정신건강 정보접근성 등 5개 항목으로 나누어 소개하고 있다.



(우울과 불안비장애인보다 장애인이장애인 중에서는 여성장애인이 남성장애인에 비해 우울과 불안 비율이 높았다장애인의 15.7%(남성장애인 12.1%, 여성장애인 20.6%)는 지속적인 우울감을 경험하고 있었고, 8.7%(남성장애인 7.9%, 여성장애인 9.7%)는 일상생활에 지장을 주는 불안감을 경험하는 것으로 나타났다비장애인의 경우에는 지속적인 우울감 경험비율은 8.5%(남성 6.0%, 여성 10.6%), 불안감 경험은 5.2%(남성4.2%, 여성 6.1%)였다.


(자살충동 경험이 역시 비장애인보다 장애인이장애인 중에서는 여성장애인이 자살충동을 더 많이 경험한 것으로 나타났다지난 2022년 한 해 동안 장애인의 8.8%(남성장애인 8.5%, 여성장애인 9.4%) 비장애인의 5.5%(남성 4.6%, 여성 6.3%)가 자살충동을 경험했고여성장애인의 경우에는 9.4%가 자살충동을 경험한 것으로 나타났다.

 

자살충동의 주된 이유로는 장애인비장애인 모두 신체적·정신적 질환과 우울감 등이 가장 큰 이유였다두 번째는 경제적 어려움세번째 이유로는 장애인은 가정불화비장애인은 직장문제를 들고 있다.

 

(스트레스 상황) 장애인의 5.8%(남성장애인 4.9%, 여성장애인 7.0%), 비장애인 4.1%(남성 3.5%, 여성 4.6%)가 전반적인 일상생활에서 스트레스를 매우 많이 느끼고 있었다특이한 점은직장에서는 비장애인의 스트레스 체감 비율이 장애인보다 높은 반면가정에서는 장애인의 스트레스 체감 비율이 비장애인보다 더 높았다이는 자살충동의 세 번째 주요 요인으로 장애인은 가정불화를비장애인은 직장문제를 꼽았던 것과 연관이 있어 보인다.

 


(정신건강 상담과 처방우울감과 스트레스 상황에 더 많이 노출된 장애인이 정신건강 상담과 처방을 받는 비율이 비장애인보다 높았다장애인의 15.2%(남성장애인 11.4%, 여성장애인2 0.6%)는 정신건강 문제로 전문가 상담을 받아본 경험이 있고13.5%(남성장애인 10.7%, 여성장애인 17.4%)는 정신건강 관련 약물을 처방받아 복용한 경험이 있었다비장애인의 경우에는 4.6%가 전문가 상담 경험이 있고약물처방 경험은 4.2%였다또 남성 장애인은 정신건강 문제가 있을 때 상담 및 약물 처방을 받지 않은 비율이 여성보다 높았다.


(정신건강 정보 접근성정신건강문제 관리에 대한 정보접근성과 정신건강 증진에 대한 정보접근성으로 나누어 살펴보고 있다장애인의 61.3%(남성장애인 56%, 여성장애인 68.6%)는 정신건강문제 관리에 대한 정보를 얻는 것에서 어려움을 겪고 있고장애인의 56%(남성장애인 49%, 여성장애인 65.6%)는 정신건강 증진에 대한 정보를 얻는 것이 어렵다고 답했다이 수치는 비장애인 30.3%, 23.9%보다 두 배 이상 높다이 항목에서도 여성 장애인이 남성장애인보다 관련 정보 접근에 더 어려움을 겪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.

 

개발원 이경혜 원장은 다른 분야 통계와 마찬가지로정신건강 관련해서도 장애인이 비장애인보다장애인 중에서는 여성장애인이 남성장애인보다 더 어려움을 겪고 있는 것을 확인할 수 있었다.”며 이번 통계자료가 장애인의 정신건강을 지원해 장애인의 자립과 사회참여를 촉진하는 정책마련에 유용하게 쓰이길 기대한다고 밝혔다.

 

한편 개발원이 분기별로 발간하는 koddi 통계 뉴스레터(e-letter)는 국내·외에서 발표하는 조사 및 통계자료를 장애관점에서 재가공·재분석하여 정책이슈 및 현황을 보여주고 있다통계자료는 개발원 홈페이지(www.koddi.or.kr), 또는 SNS에서 볼 수 있다또 개발원 홈페이지에 들어가 구독신청을 하면이메일로도 받아볼 수 있다.

첨부파일
  • 이전글
  • 다음글
  • 목록


정보공개

인쇄하기

text

TOP